[속보] 주성영 대구 북구을 무소속 후보 돌연 사퇴

주성영 전 의원. 매일신문DB 주성영 전 의원. 매일신문DB

주성영 4.15 총선 대구 북구을 후보(무소속)가 31일 저녁 돌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날 TBC 후보자 토론회에 출연한 주성영 후보는 토론회 자유발언 순서에서 "저는 오늘 이 시간 부로 후보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고 직접 밝혔다.

주성영 후보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공천에는 승복하지는 못한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에 맞춰 후보직을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주성영 후보는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앞서 17,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이에 따라 대구 북구을은 홍의락 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시장(미래통합당), 이영재 전 북구의원(정의당), 박은순 팔공회관 대표(국가혁명배당금당) 등 4명의 대결로 구도가 좁혀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