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밖 고전 TK 무소속 후보들 선거 연대설 '솔솔'

여론조사 결과 영향력 미미…보수 결집하면 입지 좁아져
홍준표 연대의 구심점 역할…홍 "각자도생해야" 선 그어

홍준표 수성을 무소속 후보 홍준표 수성을 무소속 후보
정태옥 북갑 무소속 후보 정태옥 북갑 무소속 후보
곽대훈 달서갑 무소속 후보 곽대훈 달서갑 무소속 후보
이진훈 수성갑 무소속 후보 이진훈 수성갑 무소속 후보
이권우 경산 무소속 후보 이권우 경산 무소속 후보
박승호 포항남울릉 무소속 후보 박승호 포항남울릉 무소속 후보

4·15 총선에 출마하는 대구경북(TK) 무소속 후보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무소속 연대설'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애초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지 못한 현역 국회의원과 출마자들이 무소속 출마를 가시화할 당시 무소속 연대가 조심스럽게 점쳐졌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 후보(수성을)가 "무소속 연대는 없다. 선거 운동 기간 수성을을 떠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연대설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당선되면 곧바로 복당한 뒤 대선 출마까지 염두에 둔 홍 후보가 무소속 연대를 주도할 경우 복당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정치적 계산이 작용했다.

이에 따라 정태옥 후보(북갑)와 곽대훈 후보(달서갑) 등 공천에서 탈락한 현역 의원뿐만 아니라 이진훈 후보(수성갑), 이권우 후보(경산), 박승호 후보(포항남울릉), 권택기 후보(안동예천), 권오을 후보(안동예천) 등 무소속 후보들은 나 홀로 선거 준비에 들어갔다. 통합당 공천에 대한 반감 여론이 비등하면서 무소속 후보들은 연대 없이도 선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었다.

하지만 매일신문을 비롯해 언론사들이 발표하는 여론조사에서 무소속 후보들이 고전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연대설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문재인 정부 심판론이 힘을 발휘하면서 전통적 보수층이 통합당을 중심으로 결집할 경우 무소속 후보들의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연대설이 제기된 배경이다. 무소속 후보들이 연대해서 공동 기자회견 및 공약 발표 등 통해 언론 노출 빈도를 높이면 자연스레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계산도 한몫했다.

정태옥 후보는 "무소속 연대를 비롯해 다양한 방안을 생각 중"이라며 "홍준표 후보를 만나 도움을 요청할 생각도 있다"고 했다.

무소속 연대의 키는 홍 후보가 쥐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선 후보를 지낸 홍 후보가 연대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경우 파괴력이 있을 것이란 얘기다. 반대로 홍 후보가 빠진 연대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홍 후보는 현재로선 무소속 연대에 부정적이다. 정치적 실익이 크지 않은데다 통합당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질 경우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어서다. 또 "무소속 연대는 없다"며 일찌감치 선을 그은 탓에 입장을 바꾸기도 쉽지 않다.

하지만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고 통합당이 당 차원에서 수성을 지역을 지원할 경우 홍 후보도 생각이 바뀔 수 있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대해 홍 후보 측은 "현재로선 무소속 연대를 할 생각이 없다. 각자도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권오을 권오을
권택기 권택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