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용 예비후보 "코로나 방호복 2~3일 분량 밖에 없어"

지역 의료진들, 방호복 비치 실태 토로 "보급품 대부분은 간식 뿐"

장원용 예비후보 장원용 예비후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진이 반드시 착용해야 할 방호복이 이틀간의 재고 물량밖에 남지 않아, 금명간 대구시는 확진 환자를 격리수용만 하고 치료는 못 하게 되는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장원용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대구 중남)는 27일 계명대 동산병원과 영남대의료원 관계자를 차례로 만난 뒤 "확진 입원환자 230여명을 치료 중인 동산병원의 경우 하루 400세트의 방호복이 필요한데 현재 확보된 물량은 3일치밖에 없고, 이날부터 확진 환자 격리 병실 운영에 들어간 영남대의료원도 방호복 물량이 2~3일치밖에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날 장 예비후보와 만난 정승필 영남대의료원 가정의학과 과장은 "당국의 지원 내역을 보면 아직 제대로 현장파악을 못 하는 것 같다"고 했고, 동산병원 홍보팀 관계자도 "의료구호 물품이 답지하고 있으나 의료진 간식 등이 대부분이다. 방호복 같은 필요한 물품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장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의료진 방호복은 감염 차단을 위해 1회 사용 후 폐기해야 한다"며 "지금 가장 시급히 필요한 것은 방호복과 고글, N95 마스크 등 의료장비이지만 당국의 지급방안에 대해서 아직 들은 바가 없다"고 우려했다.

한편 장 후보 측 소통캠프는 "오늘 자료는 장 후보가 언론계 종사 경험을 살려 의료진을 직접 만나 취재한 내용"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실태를 파고들어 정부 당국에 경각심을 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