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시간 안 놓치도록 수단 총동원"

대구서 중대본 회의 첫 주재…병상 확보 등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대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대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구에 내려가 진두지휘에 나선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앙재해대책안전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대구경북에 대한 총력 지원과 철저한 방역 대책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총리인 제가 중대본부장으로서 첫 회의를 대구에서 하게 됐다. 저는 당분간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이곳에 상주하면서,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과 관, 지방과 중앙 모두가 하나가 되어서 신속히 대응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민간 차원의 적극적인 의료 지원도 요청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많은 의료진이 전국에서 자원해 달려와 주셨고, 대구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그럼에도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의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며 "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서 격리하고 치료하려면 검체 채취와 검사, 확진 후 입원까지 시차를 최대한 줄여야 하고, 병상과 인력, 물품이 적기에 제공되어야 한다"며 "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역설했다.

정부 부처를 향해선 "기재부,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가장 빠른 시간내 전국 농협, 우체국 등 공적유통망은 물론 약국과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적으로 배정되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회의가 끝난 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 코로나19확진자 치료를 위한 추가 병상 확보 상황 등을 점검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