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비수 꽂혔다"…통합당 "방역 실패, TK 탓 돌리나"

TK 정치권 당정청 강력 비판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에서 김부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에서 김부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정치권이 25일 코로나19 대구경북(TK) 지역 확산을 두고 당정청이 협의회 이후 브리핑에서 'TK 봉쇄'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강하게 비판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해받을 수 있는 언행을 삼가 달라"며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며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TK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그는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이겠지만 그것을 접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불안감을 가중하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갈 것을 호소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소속 대구 국회의원들도 이날 공동 성명서를 통해 "중국인의 전면 출입 금지를 통한 초기 방역에 실패한 정부가 이제 와서 TK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성명서는 또 "대구는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부의 무능으로 시민 전체가 고통받고 있다"며 "바이러스의 발상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아픔을 함께 하고 도와야 한다면서 TK를 봉쇄하겠다는 것은 어느 나라 정부인가"라고 반문했다.

강효상 통합당 의원(비례)은 별도 논평을 통해 "'대구 코로나'에 이어 '봉쇄' 파문은 정부·여당이 평소 대구에 갖고 있는 인식이 드러난 것"이라며 "대통령은 대구시민에 사과하고 관련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구지역 통합당 예비후보들도 비판에 동참했다. 천영식 예비후보(동갑)는 "대구 봉쇄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비정상적인 사고방식을 그대로 드러낸 말"이라며 "중국인 봉쇄는 나 몰라라 하더니 대구 봉쇄는 그렇게 쉽게 말을 뱉어버리느냐"고 반발했다.

남호균 예비후보(달서병)는 "문 정권과 그 하수인들은 대구 봉쇄 시도에 대해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고 가벼운 스스로의 입부터 봉쇄하라"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