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황교안, 코로나 추경이 혈세 붓기?…TK 텃밭 아닌가"

민주당과 당 지지자 향해 "정치색 다르다고 외면하지 않길"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에서 김부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에서 김부겸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추경) 요청을 '혈세 쏟아붓기'라고 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한 비판을 전날에 이어 21일에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어제 황 대표께서 마치 '퍼붓기'라고 하는 것은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을 못하고 하신 말씀"이라며 "이 문제는 빨리 당 의원들한테도 전해야 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코로나19가 대구경북에서 확산하는 것에 대해 "초비상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방역예산은 200억원이 좀 넘기 때문에 그건 별 의미가 없다"며 "예비비 가운데 일반 예비비, 즉 우리가 이런 상황에 쓸 수 있는 돈은 1조4천억원 정도인데 이건 어떤 상황이 올지 모르니까 놔둬야 한다. 그래서 이럴 때는 긴급 추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전날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통합당 당 대표는 또 '혈세 붓기'라는 식으로 반대하고 나섰다"며 "대구경북은 미래통합당의 텃밭 아니었나"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지속적으로 추경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김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갑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들은 추경보다는 예비비 투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진훈·정상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21일 성명을 통해 "정부는 신속하게 대구시장이 요청한 지원을 예비비로 지급해야 한다. 우선 책정된 관련 예산이나 예비비를 쓰고 필요하면 추경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