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구경북 코로나 사태 초당 지원"

"여당과 협력 중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 이발소를 방문해 이발하던 손님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 이발소를 방문해 이발하던 손님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 사태와 관련해 "예산과 입법 등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 예비비든 추가경정예산이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에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절체절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필요한 대응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통합당은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고 그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장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여당과 머리를 맞대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제 우한폐렴 사태는 전 국가적 위기다. 사태의 위중함을 더 이상 축소하거나 외면해서는 안 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하라. 이제 더 이상 주저하고 망설여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정치권에도 당부한다"며 "우한폐렴 위기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상대 정치세력에 타격을 주기 위해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말꼬리를 잡는 등 '낡은 정치'는 지금 절대 금물"이라면서 "선거운동용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지 말라. 통합당도 예외가 아니다. 보수의 품격 있는 모습으로 국민의 버팀목이 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