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식 민주당 예비후보, '추미애 정면 비판'

"추 "내 명 거역" 발언·공소장 비공개, 불필요한 오해 자초"

이상식 이상식

4·15 총선에 출마한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강하게 비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경찰 고위 간부 출신인 이 예비후보가 같은 여당인 추 장관의 거칠고 튀는 행보를 정면 겨냥한 것이다.

이 예비후보는 18일 논평을 내고 "요즘 항간에 추 장관에 대한 성토의 목소리가 높다"며 "코드에 맞춰 정권에 위협이 되는 검사들을 내쳤다고 생각하는 검찰 인사, '나의 명을 거역했다'는 장관의 말,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공소장 비공개 등이 비난의 주된 소재"라고 추 장관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추 장관의 열정과 헌신을 존중하지만, 민주당의 컬러에 맞지 않게 왕조시대에나 있을 법한 말을 하고 공소장 비공개 원칙을 하필 울산시장 선거 사건에서부터 시행해 불필요한 오해를 자초한 것은 여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로서 공감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그는 또 "사람들은 추 장관의 검찰개혁이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방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사실보다 중요한 것은 인식이다. 시시비비를 떠나 권력에 맞서는 것 자체에 박수치는 것이 보통 사람들의 정서임을 왜 모르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예비후보는 "추 장관이 좀 더 낮아지고 겸손해졌으면 한다"며 "검찰도 더 이상 자신의 권력을 지키는 데에만 급급하지 말고 상식과 양심에 따라 스스로 개혁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검찰이 대립각을 세우는 것은 문재인 정부이기에 가능한 일이기는 하나 더 이상 지속되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