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전용기로 日 크루즈선 한국인 등 7명 이송

19일 오전 김포공항 도착 뒤 14일간 격리생활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이송하기 위한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가 18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일본 하네다공항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이송하기 위한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가 18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일본 하네다공항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있는 우리 국민 등 7명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 편으로 19일 국내로 이송된다.

애초 귀국 대상자는 한국 국적 4명과 일본인 남성 배우자 1명 등 5명이었지만 승무원 2명이 추가로 이송을 희망하면서 7명으로 늘었다. 7명은 승객 3명과 승무원 4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용기는 18일 정오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 50분쯤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공군 전용기에 탄 의료진과 외교부 지원 인력이 요코하마항으로 이동해 크루즈선 안에서 귀국 희망자를 대상으로 1차 검역을 했다. 이어 크루즈선 하선과 전용기 탑승 전후로 이송 대상자에 대한 관찰 및 의료적 지원을 병행했다.

배에 남은 나머지 한국인도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19일부터 순차적으로 하선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에는 한국인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을 포함 모두 3천700명이 머무르고 있다.

전용기는 19일 오전 4시 출발해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송자는 중국 우한(武漢)에서 온 교민과 마찬가지로 귀국과 동시에 검역을 거쳐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내 시설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