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온 안철수 "대한민국 망가뜨린 주범 文정권"

安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대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중국 눈치 보다 초기 대응 실패 탓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8일 수성구 한 식당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8일 수성구 한 식당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8일 수성구 한 식당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8일 수성구 한 식당에서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대구의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유를 '중국 눈치 보기에 급급한 문재인 정부의 초기대응 실책'으로 규정하고, 2·18 지하철 화재 참사의 날을 맞아 "안전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과의 물리적 결합에는 선을 그었으나 "문재인 정권의 독재를 막기 위해 공통적인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18일 대구 수성구의 한 행사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구시당 창당대회에 앞서 매일신문과 단독 인터뷰를 갖고, 대구의 코로나19 사태부터 걱정했다. 의사 출신인 그는 "대구 확진자의 경우 지역감염(국외 여행 안 가고 외국인과 접촉 없이 감염된 것)이 시작됐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아무리 우리나라와 대구시의 방역 수준이 세계 최고라 하더라도 앞으로 일주일이 최대 고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어 "발병 초기부터 중국 우한 뿐 아니라 중국 전 지역의 입국자를 막았어야 했는데 왜 우리 정부는 중국의 눈치를 살피며 그렇게 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골든 타임을 놓쳐 국민의 생명마저 위협하면 어떡하느냐. 중국의 시진핑 주석도 이 사태로 흔들리고 있다는 점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또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주범은 문재인 정부'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을 장악해 헌법 정신을 흔들고 언론의 자유를 뺏고, 나아가 조국 사태에서 드러나듯 거짓을 포장하기 위해 도덕적 기준까지 교묘하게 바꾸려고 한 점은 놀라움을 넘어 경악하게 한다"며 "이런 일들은 박근혜 정부 때도 없었던, 민주주의 자체를 말살하는 행위"라고 했다.

'반문(반문재인) 전선에 미래통합당과 궤를 같이 하느냐'는 질문에 안 위원장은 "공통적인 부분이 많다"고 답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헌정 질서 파괴 청문회 ▷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 국정조사 등 구체적인 '공통 사례'들도 제시했다. 그래야만 "최종 책임자 처벌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다만 미래통합당과 물리적 통합은 불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지금도 유권자의 50%가 중도층인데 내가 할 역할은 이들을 대변해서 정부를 비판하고 21대 국회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공학보다는 정치철학 실현에 무게를 두고 싶다"는 안 위원장은 "부강한 나라가 행복한 국민을 만든다는 통념을 깨고 행복한 국민이 부강해 질 수 있다는 인식대전환의 계기를 만들 계획"이라며 "부강한 나라를 건설하기 위해서라면 동료가 쓰러져도 짓밟고 가는 냉정한 사회가 아니라 국민 모두가 골고루 행복해지는 사회를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시당 창당과 관련해 "애초 계획은 전국에서 제일 먼저 대구에서 창당대회를 갖는 거였다. 하지만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구축'을 제 새로운 정치 슬로건으로 구축하면서, 2·18 대구 지하철 참사는 매우 의미 있는 날이라는 생각에 오늘로 변경했다"며 "세금 도둑질을 막고 진영정치의 바이러스를 치료하려는 과업에 대구시민들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