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중심의 지역 정주여건 개선, '지역혁신플랫폼 사업' 6월 선정 결과 발표

구윤철 지역혁신플랫폼 간담회 주재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지역혁신 플랫폼 간담회'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지역혁신 플랫폼 간담회'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이달 말까지 '지역혁신플랫폼 사업'(매일신문 2019년 8월 16일자 2면 보도)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오는 6월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정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지역혁신플랫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은 대학 역할을 강화하고 지자체 수요를 반영해 지역에 특화된 발전전략을 마련하는 내용의 시범사업이다.

대학 중심으로 지역혁신 과제를 수행하는 것으로 대학이 지역전략산업 등 파급효과가 큰 산업 분야의 발전을 주도할 인재를 공급하고 지역 중소·중견기업 지원, 취업연계·지역정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유도하는 것이 목표다.

시범적으로 3곳(복수형 1개, 단일형 2개)을 선정하며 1천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구 차관은 "지역사회 인적·물적·지적 자원의 거점인 대학이 울타리를 넘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대내외적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며 "2021년 예산요구 준비 단계에서부터 협업 필요사항을 긴밀히 협의해 관련 예산이 요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