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해외대학에 "나경원딸인데 협조 좀"…특혜 논란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딸에게 성신여대가 해외연수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매일신문 DB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딸에게 성신여대가 해외연수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매일신문 DB

나경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의 딸에게 성신여대가 해외연수 관련 특혜를 제공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성신여대가 나 의원의 딸이 재학 중이던 지난 2015년 특혜성 해외연수를 보내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15년 5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미국의 위스콘신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 이메일을 보냈다.

이 메일에는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스콘신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느냐"고 문의했다.

심지어 국제교류처장은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에요"라며 나 의원의 이름을 직접 언급했다.

이에 위스콘신 대학 측에서는 나 의원의 딸이 자격 수준에 맞는 토플 점수 등이 없는 점때문에 특별 연수 진행이 곤란하다고 답했지만, 국제교류처장은 "이건 보통의 교환학생 자격으로 가려는 것이 아니라 토플 성적은 필요 없을 것 같다"며 다시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영수 미국 위스콘신대 교수는 메일에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라는 말이 들어가 있는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며 "나경원 의원의 딸이란 사실을 언급한 문장은 심지어 괄호 안에 들어있었다. 그런다고 문장이 안 보일까"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국제교류처장은 "장애 학생을 첫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 해명했다. 하지만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 연수는 처장이 아닌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 측과 연락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방송에 따르면 성신여대 장애학생 해외연수 장학 프로그램은 나 의원이 딸이 4학년이던 2015년 딱 한해만 시행됐다. 결국 나 의원 딸의 위스콘신 대학교 연수는 성사되지 못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