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 배려 없고 중앙발 악재…잠 못 드는 TK 민주 3인방

김부겸-TK 몫으로 선대본 참여, 민심 전할 것
김현권-민심이란 유리그릇 조심해야
홍의락-추장관 논란 별도의 입장 발표 준비 중

4·15 총선 대구경북(TK)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험지 배려 부재 현상과 중앙발(發) 악재들에 시달리면서 선거 운동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일부 후보들의 공천을 확정하면서 김부겸(수성갑)·홍의락(북을)·김현권(비례) 의원의 공천을 미루면서 오히려 추가 공모 지역으로 선정했다.

공관위 측에서 세 명의 후보에게 '전국적으로 적용하는 원칙인 만큼 양해 바란다'는 설명이 있었으나, 민주당 험지인 TK에서 힘들게 분투하고 있는 인사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추가 지원할 인사가 없는 상황에서 이들 세 명만이라도 공천을 서둘러 준비 시간을 더 갖게 하는 게 맞지만, 중앙당이 원칙론만 밀어붙였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무배려 속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언행 및 임미리 교수 칼럼 논란까지 악재가 번지자, 이들 의원들은 직접 중앙을 향해 공격 자세를 취하기도 했다.

김부겸 의원은 "언론 민주주의 가치를 해쳤다", 홍의락 의원은 "어쩌다 민주당이 작은 핀잔도 못 견디는 당이 됐는가"라며 각각 반격한 데 이어 구미에 출마한 김현권 의원도 17일 "민심이란 살얼음과 유리그릇 같아서 매우 조심하게 접근해야 한다. 선거 때는 민심이 더욱 쉽게 상처받는다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중앙발 악재와 관련해 남칠우 대구시당 위원장은 "더 이상 맞아도 아플 곳이 없을 정도로 시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며 "재발이 고질적으로 재연되면 중앙당을 찾아 특단의 조치를 취할 생각마저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김부겸 의원은 "권역별 선거대책위원회가 꾸려지면 TK 몫으로 선대본에 참여해 지역민의 정확한 민심을 전하겠다"고 말했고, 홍의락 의원은 "추미애 장관의 논란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 발표를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