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다운계약서 의혹 제기

강효상 "다운계약서로 세금 탈루한 정황… 의혹 사실이라면 도덕성과 자질 흠결”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비례)이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의 부동산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을 제기했다.

강 의원은 청문회를 앞두고 노 후보자의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제보를 받아 노 후보자에게 부동산 거래 관련 자료제출을 요구했다고 16일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노 후보자는 지난 2004년 4월 서울시 강남구 한양아파트를 7억500만원에 매도한 것으로 기록된 매매계약서와 함께 "매수인 요구에 따라 거래가를 2억4천500만원 정도 낮춰 신고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 의원은 "7억원대 아파트를 2억원대로 신고한 것은 전형적인 다운계약"이라며 "엄격한 준법의식이 요구되는 대법관의 도덕성과 자질에 흠결이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