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지방 재보선, 작업 답보에 '깜깜이' 전락 위기

11명 뽑아야 하지만 사태 불러온 한국당 중앙`지방 모두 공천 진도 정체

광역 의원, 기초 단체장·의원을 선출하는 지역 내 재보궐 선거가 같은 날 치러지는 4·15 총선 분위기에 묻혀 '깜깜이 선거'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특히 지지세가 강한 자유한국당조차 후보 선출 작업에 진도를 나가지 못하자 책임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재보궐 원인이 대부분 한국당에 있으면서도 자리를 메우는 작업에 대해서는 미적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대구경북은 모두 11명을 새롭게 선출해야 한다.

광역단체장(경북 상주시장)은 물론 대구 동구3·4선거구, 경북 포항6선거구, 안동2선거구, 구미6선거구 등 광역의원이 대상이다. 대구 동구 라·바, 북구 바·아, 경북 포항 마, 구미 바, 울진 다 선거구 기초의원도 새로 뽑아야 한다.

새로 선출된 국회의원은 국정 활동을 위해 대부분의 시간을 국회에서 보내지만, 이들 11명은 지역민과 24시간 밀착하면서 해당 지역 이익을 대변하기 때문에 공석이 길어질수록 주민들의 불편 체감도는 높아진다.

특히 대구 동구의 경우 사태는 더욱 심각하다. '이재만 사태'로 모든 지방 의원이 공석인 상황이어서 동구 주민들이 누릴 수 있는 '정치 서비스' 사실상 제로 상태이다. 하지만 동구 두 명의 국회의원은 불출마(정종섭 한국당 의원)를 선언하거나 다른당(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어서 공천에 손을 대지 못하고 있다. 유 의원 지역구에 당협위원장을 맡던 김규환 한국당 비례대표 의원도 최근 당협위원장을 사퇴해 공천 작업에 공식적으로 손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 때문에 이 사태가 벌어졌는데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는 등 사태 해결을 하거나 반성하는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중앙당과 시·도당도 지역의 재보궐 선거에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국회의원 선거도 진도를 제대로 빼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재보궐 선거 중요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지역 재보궐 일부 지역구에선 한국당 지원자가 없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28일 현재 대구 동구 라, 경북 포항북 마, 구미 바, 울진 다 선거구 등 일부 기초의원 지역구에 한국당 예비후보는 1명도 없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