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기 4편 30~31일 우한에 급파 국민 700명 송환

‘우한 폐렴’ 긴급관계장관회의…귀국 뒤 일정 기간 격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중국 우한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 700여 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30~31일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우한 폐렴 대응 상황 및 조치 계획, 우한 체류 국민 전세기 수송 방안 등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전세기 급파 일정은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회의에서는 또 국내 송환 국민의 감염 방지 방안, 무증상자 임시생활시설 운용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정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우한과 외부를 잇는 항공기와 기차는 물론 도로를 차단한 데다 현지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점을 감안한 조치다.

이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수를 파악한 결과 700여 명 수요가 파악돼 30일, 31일 이틀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송환 국민들은 비행기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검역을 거쳐야 하며 귀국 후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귀국 후에는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일정 기간 정부가 마련한 공무원 교육시설에서 임시로 생활하게 된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이날 관계부처와 지자체 담당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비상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송환 국민의 격리생활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관리를 전담할 정부합동지원단을 꾸리기로 했다.

정부합동지원단은 4개 반 75명으로 구성되며, 우한 채류 국민의 국내 송환과 격리생활을 위한 임시생활시설 관리·운영 등을 맡게 된다.

한편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방안을 중국과 협의 중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