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철수 비대위' 거절…安 "왜 회피? 이해 어려워"

손학규 "오너가 CEO 해고하듯 통첩"

안철수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요구에 거부 의사를 밝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뒤로 안 전 대표와 손을 맞잡은 사진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요구에 거부 의사를 밝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뒤로 안 전 대표와 손을 맞잡은 사진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겨달라는 제안을 거절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며 "미래세대를 주역으로 내세우고, 안철수와 손학규가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자"고 말했다. '미래세대'에 당을 맡기고 자신과 안 전 대표는 2선으로 물러나자는 뜻이다.

그는 또 "안 전 대표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런 것 없이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 통보, 언론에서 말하는 소위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며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는 듯한 말"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는 "당이 위기상황이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당원들의 뜻을 묻자고 한 제안에 대해 왜 당 대표께서 계속 회피를 하시는지 전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