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우한으로부터 입국자 3천명 28일부터 전수조사한다"

문 대통령 "1339부터 확대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3∼26일 질병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 지역으로부터의 입국자 3천여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전수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잠복기가 14일임을 감안해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참모들과의 대책회의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전수조사 대상자에 대한 소재지 파악과 향후 격리 조치 방안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거주지·연락처 불명의 경우 관계기관과 협조해 풀어갈 계획이며, 외국인의 경우에는 법무부, 필요시엔 경찰청 협조를 받아 풀어나가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한 폐렴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금까지도 그렇고 앞으로도 콜센터에 문의하는 수요가 높아질 텐데 충분히 응대하도록 1339의 대응능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하라"고 지시했다고 한 부대변인은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1339 콜센터 상담원 추가 배치를 준비 중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의료기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중국 방문력이 있는 환자가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하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조기 대처가 이뤄지도록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에 대한 총력 대응체제를 위해 청와대는 이날부터 일일 상황회의를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매일 진행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재난과 국민안전에 대한 콘트롤타워는 청와대"라며 "이 역할을 실무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있고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상황이 발생하면 24시간 가동하게 되기에 현재 운영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위기경보 단계별로 담당하는 주무 기관과 부처가 있고, 그 부처에 맞게 청와대가 항시 협의하고 있다"며 "당연히 국무총리가 실무적 사안을 총괄하고 있고, 청와대와도 긴밀하게 협의 하에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1분부터 43분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총력대응 태세를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