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내부에서도 김의겸 '불출마'

설훈 의원 “결단해야”…‘부자세습’ 문희상 의장 아들은 출마 포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앞두고 각각 '부동산 투기'와 '부자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의 불출마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또 터져 나왔다.

여론의 거센 압박이 잇따르자 문 부위원장은 23일 오후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설훈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용기 있게 정리하고, 당에 누를 덜 끼치는 쪽으로 (이들이) 결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전북 군산에 출사표를 던졌으나 부동산 투기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투기 의혹의 서울 흑석동 상가 건물을 판 뒤 차익을 사회환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문 부위원장은 '부자세습'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다. 지난 20일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문석균 공천,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공개 비판한 바 있다.

특히 한국당은 문 의장이 '부자 세습'이라는 반대급부를 위해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비롯한 패스트트랙 법안을 기습 상정해 처리하는 등 여권에 협력했다고 강하게 반발해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