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민주당 예비후보 "론스타 의혹 해명하라"

박형룡 후보의 '론스타 책임론'에 추경호는 "대꾸할 가치 없다" 일축

박형룡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운데)가 '론스타 의혹'을 제기하며 피킷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형룡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운데)가 '론스타 의혹'을 제기하며 피킷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구 달성에 출마한 박형룡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을 상대로 '론스타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10년이 넘은 국제 금융 문제를 총선 이슈로 꺼내 들었다. 하지만 추 의원은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며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22일 오전 달성군 화원읍에 있는 추 의원 사무소 입구에서 '론스타 의혹 진실규명'을 위한 1인 시위를 벌였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자료를 통해 "추 의원은 론스타 매각 당시 일련의 과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핵심 당사자였다"며 "진실을 궁금해하는 국민을 상대로 해명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과 ISD(투자자-국가 간 중재 판정부) 소송 진실 규명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추 의원을 상대로 제안했다.

박 예비후보는 앞으로 매일 추 의원 사무실 앞에서 피켓 시위를 계속하는 한편 시민·사회 단체들과 연대해 진상 규명을 작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박 후보가 '론스타' 사건을 들고 나온 배경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측근인 추 의원을 흔들어 놓으면 지역은 물론이고 상황에 따라 전국적 총선 판도도 변화될 수 있다고 기대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추 의원은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했던 일을 소명하라면 얼마든지 하겠으나 하지 않은 일을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난감하다'는 입장인 것.

한국당 측에서는 추 의원이 당시 기획재정부 차관으로 재직해 당연직으로 해당 위원회에 이름을 올렸지만 관련 회의를 한 번도 참석하지 않은 점과 론스타 매각 결정이 날 당시에는 외국에 체류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근거 없는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또 추 의원이 최근까지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을 지속적으로 비판한 점을 들어 여권의 조직적인 방해 공작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민주당 박형룡 후보의 공격 하루 전인 21일에는 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론스타 문제 의혹 제기가 있었다"며 "현 정권의 '눈엣가시'인 추 의원을 드러내기 위해 여권 성향 인사들이 순차적으로 합심해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