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한-러 '나인브릿지' 협력 확대… 신북방정책에 역점"

홍남기 부총리 대외경제장관회의 주재 "남북경협은 물밑에서 검토하고 준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북방국가와 경제협력에 새 지평을 열 수 있도록 신북방정책을 역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신북방정책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도록 북방국가와 경협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은 구상을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한국과 러시아 간 철도·전기·조선·가스·항만·북극항로·농림·수산·산업단지 등 9개 분야 '나인브릿지'(9-Bridge: 9개 다리) 협력체계를 확대·개편한다.

중앙아시아와 몽골 등 여타 북방국가와 중장기 협력 모델을 수립하고 북방국가와 양자·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 벨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올해 내 완전 타결,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수출금융 240조5천억원 공급 등 총력 지원을 통해 반드시 수출 반등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중국과 경제협력 추진방안에 대해서도 "(한중) 양국 간 교류·협력의 걸림돌을 최대한 걷어내고 문화·인적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중 양국은 3월 말에 양자 회담을 열 예정이다.

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총회 등 다자회의와 각종 양자 회담에서 디지털 경제·혁신성장 논의를 선도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대외경제장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남북관계와 신북방정책은 구별된다"며 "프로젝트별로는 한국과 러시아, 북한 간 삼각 프로젝트 등 남북 관련이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러시아와 몽골, 중앙아시아가 경제협력 틀의 중심"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