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또 다시 비대위 요구…"黃 험지출마 당연"

"입당 1년도 안 된 사람이 험지 출마 당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매일신문 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매일신문 DB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거듭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서 황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선언 및 중진 험지 출마 요구'를 거론하며 "입당 1년도 안 된 사람이 험지 출마를 선언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그게 무슨 큰 희생이라고 다른 사람들까지 끌고 들어가느냐"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위기 모면책으로 보수통합을 선언하고 험지 출마 운운하면서 시간을 끌고, 그럭저럭 1월만 넘기면 자리를 보전할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는 보수·우파 집단 전체가 궤멸당하는 사태가 올 수 있다"며 "박근혜 정권 궤멸을 현장에서 직접 당하지 않았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모두 내려놓고 통합 비대위를 구성하라. 황 대표님 밑으로 들어올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늦으면 늦어질수록 우리는 수렁에 빠질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기소되면 공천을 받아본들 본선에서 이기기 힘들고, 이겨도 보궐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 없는 무능·무책임의 극치 정당을 갖고 총선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는 황 대표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된 점을 에둘러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나아가 홍 전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정치적 신념으로 정치하지 않고, 종교적 신념으로만 정치하면 정치가 제대로 된다고 아직도 생각하느냐"며 "주변에 들끓는 정치 브로커들의 달콤한 낙관론으로만 현 위기 돌파가 아직도 가능하다고 보느냐"고 묻기도 했다.

홍 전 대표의 이번 반응을 험지 출마 요구가 자신을 비롯한 당 유력 인사들을 겨냥한 것임을 의식한 것으로 분석된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이나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출마하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