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황교안 "총선 수도권 험지 출마"…이낙연과 종로 맞대결?

"중진 의원들도 험지 가 달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총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 장외집회에서 황교안 대표는 "이 정권이 아무리 악랄해도 우리가 뭉치면 이긴다. 통합을 위해 저부터 앞장서겠다"며 처음으로 총선 출마를 언급한 것.

황교안 대표는 아울러 수도권 험지로 출마할 것임을 언급했다. 앞서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는 서울 지역구 가운데 종로 출마설이 유력하게 제기된 바 있다.

그런데 이곳으로는 이미 이낙연 총리가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따라서 '황교안 VS 이낙연'이라는, 총선을 넘어 현재 각종 설문조사상 대선 유력 주자 1, 2위들끼리의 '빅 게임'이 점쳐진다.

물론 황교안 대표는 이날 '수도권 험지'라고만 언급했을 뿐, 종로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는 "저부터 험지로 가겠다"며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들도 험지에 출마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날 발언이 최근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는 그의 리더십에 대한 시선을 바꿀 지 주목된다.

앞서 자유한국당 의원들 가운데 김무성, 김세연, 김영우, 여상규, 한선교, 김성찬, 유민봉, 윤상직, 김도읍 등의 불출마 선언이 이어진 바 있다. 이런 분위기에 황교안 대표 역시 불출마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온 바 있는데, 일단 출마가 사실화 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