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친문 농단 진상조사본부 출범…"3·15보다 더한 부정선거" 공세 강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오른쪽),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 왼쪽), 곽상도 특위위원장 등이 11일 국회에서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현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오른쪽),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 왼쪽), 곽상도 특위위원장 등이 11일 국회에서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현판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본부' 출범식을 열고, 이른바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3개 권력형 비리 의혹과 관련해 "3·15 부정선거보다 더한 부정선거"라며 공세를 강화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진상조사본부 출범식에서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친문(친문재인) 세력이 권력을 사유화하고 국정을 전리품마냥 쥐락펴락한 결과가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런 불법 게이트를 어떻게 대통령이 모를 수 있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대통령을 제치고 이런 일을 벌일 사람이 과연 청와대 안에 있나. 누가 몸통이고 정점이겠느냐"며 "진상조사본부가 끝까지 추적해 한 점 의혹 없이 낱낱이 밝혀서 책임져야 할 사람은 대가를 치르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심재철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송철호 씨가 선거에서 이기는 게 소원이라던 대통령은 청와대 기획, 민주당 연출, 황운하 주연을 아는가 모르는가"라고 반문하며 "이제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관련자들에게 수사에 협조하라고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겨냥해 "허무맹랑한 특검 주장으로 검찰을 겁박하는 치졸한 행태를 즉각 멈추라"며 "정권 핵심과 여권 관계자가 연루된 게 아니라면 국정조사를 못할 이유가 없다"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거듭 요구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상주군위의성청송)은 청와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개입했다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3·15 부정선거보다 더한 6·13 부정선거"라며 "죄가 있는 사람을 무마해준 것이 아니고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 선거에 나온 후보자에게 엄청난 타격을 가해 탈락시킨 희대의 선거공작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특검 도입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여당에서 특검할 의사가 있다면, 특별검사는 야당이 지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진상조사본부에는 '유재수 감찰농단',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우리들병원 금융농단' 진상조사특별위원회가 설치됐다. 각각 곽상도(대구 중남구)·주광덕·정태옥(대구 북갑) 국회의원이 특위 위원장을 맡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곽상도 특위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곽상도 특위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