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권역의 범어천·무릉천·금포천, 하천 생태계 건강성 떨어져

환경부, 전국 2천31개 하천의 3천39개 지점 수생태계 조사

수생태계 건강성이 나쁜 하천. 환경부 제공 수생태계 건강성이 나쁜 하천. 환경부 제공

낙동강 권역의 범어천(대구 수성구), 무릉천(김천), 금포천(대구 달성군) 등이 하천 생태계 건강성이 나쁜 하천으로 분류돼 하위 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환경부는 전국 2천31개 하천의 3천39개 지점에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생태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환경부는 수생생물 분야 3개 항목(어류,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부착돌말류)과 하천환경 분야 2개 항목(수변식생, 서식 및 수변환경)의 현황을 조사한 뒤 항목별로 '매우 좋음'(A)'부터 '매우 나쁨'(E)까지 5등급으로 분류해 '생태계 건강성'을 살펴봤다.

조사 결과 172개 하천이 모든 평가 항목에서 '좋음'(B) 등급 이상을 받았다.

낙동강 권역에서는 금호강의 구야천, 임고천을 비롯해 임하댐의 눌인천과 현풍천, 대가천, 금곡천 등이 포함됐고 안동댐의 관창리천, 동계천, 석포리천, 송정리천, 월노천 등도 B등급 이상을 받았다.

생태계 건강성이 우수한 하천은 주로 유역 상류의 고도가 높은 산지형 하천으로, 오염 물질 유입이 적어 수질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30개 하천은 모든 항목에서 '나쁨'(D) 등급 이하를 받았다. 이 가운데 낙동강 권역의 범어천, 무릉천, 금포천 등은 수생태계 건강성이 나쁜 하천으로 분류됐다.

생태계 건강성이 나쁜 하천은 유역 내 토지가 도시나 농경지로 이용되는 공통점이 있었다. 하천에 생활하수나 농경지 오염물질이 유입되고 도로와 건물이 빗물의 지하 침투를 막는 탓에 비가 오면 오염물질이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농업용 보 등 하천 횡단 구조물이 어류 이동을 제한하고 유속을 저하시켜 진흙 등이 쌓이고 수생생물 서식여건이 악화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권역별로는 한강, 낙동강, 섬진강 권역이 금강, 영산강 권역보다 수생생물 분야 항목에서 '좋음'(B) 등급 이상을 받은 지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수생생물 서식처 악화의 가장 큰 원인인 지류·지천의 오염 물질 관리를 강화하고 기능을 상실한 농업용 보 등 하천 횡단 구조물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