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현장사진] 문재인-U2 보노 드디어 만났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세계적 록 밴드 U2의 보컬 보노가 9일 청와대에서 만났다.

내한공연을 위해 방한 중인 U2의 보노는 8일 저녁 서울에서 U2 최초의 한국 공연을 진행한 데 이어, 10일 오전 10시 30분부터 40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다.

보노는 우리 정부의 국제사회 질병 퇴치 기여에 대해 사의를 표하는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노는 세계 빈곤과 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 '원(ONE)'의 공동 설립자로서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10시30분부터 40분 동안 내한공연차 방한 중인 록밴드 U2 리더·인도주의 활동가 '보노'를 접견했습니다.

이번 접견은 '보노'가 U2의 최초 내한공연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계기에, 우리 정부의 국제사회 질병 퇴치 기여에 대해 사의를 표하는 차원에서 대통령 예방을 요청함에 따라 성사되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U2의 한국 공연을 축하하며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전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있는 보노의 행보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에 보노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한국의 경제 발전, 평화 프로세스, 국제개발원조 참여 등을 높이 평가하는 가운데, 특히 국제공조를 받던 국가에서 최초의 공여국이 된 점을 들어 "진정한 기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도움에 힘입어 오늘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며 "이제는 그 도움을 잊지 않고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화의 길에 음악을 비롯한 문화·예술의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고, 보노는 "Music is powerful"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남북 음악인들이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끝으로 보노는 자신의 서재에서 꺼내온 것이라며 1995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아일랜드 시인 '셰이머스 히니(Seamus Heaney)'로부터 직접 친필서명을 받은 시집 을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소중한 선물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한국의 수많은 U2 팬들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2019년 12월 9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한편, 두 사람의 나이는 7살 차이이다. 문재인 대통령 나이가 67세(1953년생). 보노 나이가 60세(1960년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