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당인 민주당, 검찰에 총공격하면서 수사 압박

검찰 개혁 반대 한국당과 짬짜미… 홍익표 수석대변인 "별 내용 없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 특별위원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설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 특별위원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에서 설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및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겨냥해 "검찰 개혁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짬짜미를 하고 있다"며 또다시 공세를 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양대 수사기관인 검경 갈등으로 국민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만약 정치적 의도가 의심되거나 진실을 덮으려는 수사가 될 경우 민주당은 특검을 해서라도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검찰 수사과정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는 이날 국회에 검찰·경찰 관계자들을 불러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관계자들이 모두 불참을 통보하면서 체면을 구기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검찰과 경찰 관계자를 부르는 간담회 추진이 애초부터 무리한 시도였다는 비판도 나왔다.

한편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6일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이 제보한 내용으로 만들어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리 의혹에 대한 첩보 문서를 공개하고, 청와대 하명 수사를 의심할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4쪽 분량 첩보 문건을 공개했다. 청와대 A행정관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작성한 문건으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사건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한 달 정도 전후한 시점에 개인적 차원에서 입수한 것"이라며 "법률과 관련된 내용은 전혀 없다. 경찰이나 검찰이 어떻게 무엇을 하라고 한 내용도 하나도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