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공정시민회의 창립

각계 분야 대표로 공동 대표단 꾸려…조국파면 시국선언 후속 단체

5일 창립총회를 연 자유공정시민회의 회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5일 창립총회를 연 자유공정시민회의 회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자유공정시민회의가 5일 오후 대구변호사회관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출범했다.

시민회의는 지난 9월 25일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던 대구경북 각계 인사 240명이 그 후속 모임으로 만든 단체며 이날 창립총회를 통해 학계, 언론계, 법조계, 의료계, 문화계 대표로 구성되는 공동대표단을 선출했다.

시민회의는 '조국 사태'와 최근의 청와대 국정농단은 국가기강을 무너뜨리는 중대한 적폐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유 대한민국 수호와 공정사회 실현을 모임의 목적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김형기 공동대표(경북대 명예교수)는 "자유 대한민국 수호와 공정사회 실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나라와 지역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