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행보 가속하는 황교안 '이제는 공천이다'

혁신 앞세워 공천룰 작업 가속화 이야기 솔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황' 체제 구축에 성공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제는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황 대표는 8일간의 단식을 마친 뒤 5일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보름 만에 국회로 복귀했다.

 

황 대표의 국회 복귀 직후 업무는 공천 작업으로 보인다. 한 측근은 5일 "이제 본격적으로 공천 작업에 나설 때"라며 "황 대표가 공천 혁신을 단식 뒤 첫 일성으로 말한 배경에는 이제부터 공천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황 대표는 지난 4일 "공천도 국민 중심으로 가겠다"며 "이미 혁신의 물결이 일기 시작했다. 일파만파로 번져나가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첫 시도는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이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5일 공고를 통해 "21대 총선에서 '공천 혁신'을 실현할 공천관리위원장을 국민 여러분께 추천 받기로 결정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천관리위원장을 추천하시거나,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받으실 수 있다"고 밝혔다.

공천룰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우선 전임 사무총장인 박맹우 의원이 공개한 현역 의원 50% 교체 비율은 변함없을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가 혁신을 강조한 만큼 의원들의 대거 물갈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최근 황 대표 측근들을 중심으로 공천에서 여론조사 비율을 70%까지 늘이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는 말이 돌고 있다. 여론조사는 당 지지도 대비 지역구내 국회의원 지지율을 비교하겠다는 구체적인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이렇게 되면 정당 지지율은 높으나 초선으로 인지도가 낮은 의원들이 많은 대구경북(TK) 현역 의원들은 상대적으로 부담을 안게 된다.

다만 정당 지지율 대비 국회의원 지지율을 권역별로 차등을 둘지, 여론조사 비율 자체를 낮출지 등 자세한 룰에 대해서는 구체적 협의가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