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귀국 직후 황교안 방문 "대표님 의지 美에 잘 전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미국에서 돌아온 뒤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을 하는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미국에서 돌아온 뒤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을 하는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귀국일을 하루 앞당겨 23일 오전 입국해 곧바로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 중인 황교안 대표를 만났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황 대표를 만나 "문재인 정권이 한일 갈등을 지소미아 문제와 연계시킨 것에 대해 미국에서 우려가 굉장히 크지 않았나"라며 "이런 미국의 우려와 황 대표님의 구국 단식, 국민들의 저항이 있으니 문재인 정권이 일단은 조건부 연기 결정을 내려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중단 결정을 했던 것이 앞으로 방위비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다"며 "미국을 방문해 많은 국민들이 한미동맹을 중요시한다는 것과 대표님의 의지도 잘 전달하고 왔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사실 (단식의) 시작은 선거법 개정안 때문이었다. 잘 싸워보자"고 답했다.

전날 지소미아 정부 발표 직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황 대표를 찾아 단식을 중단해 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부탁을 전달했으나, 황 대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황 대표는 전날 밤 처음으로 청와대 앞에서 텐트를 치고 철야 농성을 했다. 황 대표의 텐트는 청와대로부터 100m가량 떨어진 곳에 설치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다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이동해 단식을 이어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