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비판론 속 단식 출구 전략에 주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을 하던 중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을 하던 중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무기한 단식 투쟁 이틀째인 21일에도 당 안팎에서는 '단식 카드'를 꺼내든 진의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명분이 없다'는 시각이 많았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지켜보자는 분위기도 감지되는 상황이다.

황 대표는 전날 단식을 시작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담은 선거법 개정안 철회를 전면에 내걸었다.

먼저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황 대표가 단식을 '선수'친 점이 주목된다.

미국의 압박이 점점 커지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후에라도 지소미아를 유지한다면 황 대표의 요구는 충족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자세 변화가 감지된다면 황 대표 입장에서는 출구 전략이자 새로운 명분으로 작용할 여지가 있다.

황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관한 일부 합의를 도출하거나 공수처 설치 포기까지 얻어낸다면 정국의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핵심으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단식으로 관철시킨 적이 있다. 따라서 패스트트랙 법안에 제동이 걸린다면 대부분의 공이 황 대표에게 쏠리고 리더십에 의문을 갖던 사람들의 비판도 한꺼번에 잠재울 수 있게 된다.

죽기를 각오하고 단식투쟁을 계속할 경우 현 정부도 부담되고, 부담에 못 이겨 지난 19일 청와대의 거부로 끝이 난 영수회담까지 받아낸다면 또 다른 성과로 남게 된다.

하지만 여전히 비판 여론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종료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고, 패스트트랙 철회는 대통령의 영역이 아니어서 현 정권의 양보를 받아내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분석 때문이다. 홍준표 전 대표가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 그것은 진작 정치적으로 해결을 했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21일 "군사독재 시절 하던 단식 등은 시대에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출구도 안 보인다"며 "지금은 단식타임이 아니라 쇄신타임인데 이상한 선택 때문에 황 대표에게 이제 남은 건 사퇴밖에 없게 됐다"고 꼬집었다.

특히 황 대표의 단식이 밖을 향한 것이 아니라, 본인의 리더십을 불식시키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어 이번 단식의 진정성을 설득시키지 못할 경우 동력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