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 내년 예산안 1조2천647억원 편성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는 내년도 예산안 1조2천647억원을 편성해 21일 구미시시의회에 제출했다.

올해 당초예산 1조2천55억원보다 592억원(4.9%)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 1조570억원, 특별회계 2천77억원이다.

분야별 예산은 사회복지 4천97억원으로 일반회계 예산의 38.76%를 차지했으며, 환경분야 842억원, 농림해양수산 817억원, 문화관광 692억원 등이다.

특히 중점 투자사업으로 전국체전 대비 시민운동장 리모델링 80억원, 복합스포츠센터 건립 28억원, 종목별 경기장 개보수 30억원, 생활SOC사업 50억원 등을 편성했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탄소성형부품 상용화인증센터 구축 16억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25억원, 탄소산업 클러스터 시험생산동 신축 5억원,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사업 44억원 등을 반영했다.

도시재생과 교통체계 혁신을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23억원,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45억원, 구미1국가산업단지 재생 69억원 등을 마련했다.

농업분야에는 고부가농업 육성 및 쌀소득보전 고정직불제 71억원, 밭농업 직불제 15억, 원예소득작목 육성지원 12억원,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32억원 등을 배분했다.

2020년도 예산안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의회 각 상임위원회의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12월 10일 확정된다.

박영일 구미시 기획예산과장은 "재정 건전성 확보와 효율화를 위해 지방보조금 지원 및 신규 행사·축제사업에 대해 지방보조금심의회의 철저한 심사를 거쳐 예산을 편성했다"며 "대규모 투자 및 SOC사업의 경우 국비 확보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