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후속타는 파격적인 혁신 공천?

황 대표 "누구에게도 빚진 게 없다…따라서 개혁공천 시도할 수 있는 사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 후보 공천 과정에서 '친박' '영남' '중진' 기득권을 타파할 강도 높은 혁신 공천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황 대표가 당내 인적 쇄신 압력을 거세게 받고 있는 가운데 후속 대국민 메시지로 개혁 공천을 선택해야 하는 단계로 내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20일 "최근 개혁보수 소장파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에 일부 의원들의 불만이 제기되면서 쇄신이 주춤하는 듯하지만, 황 대표 본인은 인적 쇄신을 통해 총선에 임할 각오가 돼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황 대표가 당에 들어온 것은 나라를 위해 뭔가 할 일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뭔가 보여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쇄신 논란이 일고 있지만, 황 대표는 누구에게도 빚진 게 없다"면서 "따라서 친박 영남 중진 가릴 것 없이 국민이 원하는 개혁공천을 시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지금은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인 공직선거법(패스트트랙) 개정 여부가 불명확하고 보수 대통합이 추진되고 있는 과정이어서 공천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는 좀 그렇다"며 "좀 더 기다려 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 역시 그동안 개혁 공천을 시사한 바 있다. 지난 18일 영남권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한 가지 방법만으로 공천하는 것은 적절히 않다"며 "전략공천이든 뭐든 공정하게 잘하는 방향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당헌·당규상 전략공천, 단수추천, 경선 등 3가지의 공천 방법이 있지만, 기획공천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특히 자신의 측근인 중진 의원들의 불출마를 권유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지켜봐 달라"며 별도의 복안이 있다는 뜻을 암시했다.

이와 관련해 수도권의 한 의원은 "'친박'이라는 인(人)의 장막에 갇혀 영남 중진 기득권을 극복하지 못하면 국민의 시선과 동떨어진 헛발질을 반복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황 대표가 측근 그룹부터 더 강력한 물갈이 대상이라고 치고 나가야 국민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