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서 제대로 평가 못받으면 물러나겠다"

총선까지 당 이끌겠다는 의지 표명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내년 총선에서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 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세연·김성찬 의원의 최근 불출마 선언을 언급하며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이다.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며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 쇄신 방안에 대해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받들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내년 총선까지 당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전날 김세연 의원이 요구한 '당 해체',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 총사퇴' 등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현재 외교·안보 상황에 대한 우려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미국과 북한의 중재자를 자처했지만, 실제론 북한의 대변인이 됐다"며 "현재 미국 정부 내에서는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파기하면 '퍼펙트스톰'이 올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한다. 현재의 위기 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 곧바로 회답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 "국민 여러분께도 간절히 호소한다"며 "10월 국민항쟁을 통해 조국을 쫓아냈듯이 이번에도 나라 망치게 할 선거법, 공수처법 그리고 지소미아 파기를 막아달라. 저희의 비상행동에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