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내 274개 지역아동센터 화재 안전 매우 취약

배진석 경북도의원, "안전대책 마련" 촉구

배진석 경북도의원 배진석 경북도의원

경북도내 지역아동센터의 소방시설이 미비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배진석 경북도의원에 따르면 도내에는 지역아동센터 274곳이 있으며 아동 7천146명이 이용하고 있다.

지역아동센터는 아동 보호와 교육, 정서적 지원, 문화 등 아동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만 18세 미만의 아동이 이용할 수 있다.

이들 센터를 이용하는 아동 가운데 6천238명이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으로 전체의 87.3%에 이른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긴급히 대응할 능력이 부족한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고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화재 초기 인명대피 시간 확보를 위해 가장 기본적인 스프링클러는 240곳(87.6%)에서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방열복과 공기호흡기 등 기본적인 인명구조기구도 260곳(95%)에서 확보되지 않았고, 옥내·옥회소화전 등 소화설비는 230곳(84%)이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포항과 안동의 지역아동센터 2곳은 소방설비가 전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배진석 도의원은 "화재 발생 시 초등학생들이 소화기 등을 작동시켜 화재를 진압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초기 화재 진압과 대피 시간을 벌어주는 스프링클러 설치 등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 "겨울철 화재로부터 아동 안전을 확보해야 하는 만큼 긴급히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화재 예방 기본 설비를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경북도에 요구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화재에 취약한 지역아동센터의 여건이 확인된 만큼 시군과 협의해 지도 점검 및 개선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북도 관계자는 "스프링클러가 있으면 가장 좋지만 건물 구조를 바꾸는 공사와 많은 비용이 필요한 부분이라 쉽지 않다"며 "우선 정부 환경개선 비용 등을 이용해 소화기 비치와 같이 간단한 사항부터 신속히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실태·수요 조사를 거쳐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파악되면 내년도 추경예산을 편성해 개선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