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다"

임기 후반기 집무 첫날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각오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반기 첫 공식 집무일인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에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고, 이제 앞으로 남은 절반의 시간이 더 중요해졌다"고 언급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먼저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정상화했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사회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며 지난 절반의 임기를 평가했다.

이어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만들었던 양극화와 불평등의 경계를 사람중심 경제로 전환해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을 기울였다"고 덧붙였다.

또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질서로 대전환하는 중대한 역사적 도전에 나서고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는 의연하고 당당히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가는 초석을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같은 과정에서 논란도 많았고 현실적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정치적 갈등도 많았고 필요한 입법이 늦어지는 일도 자주 있었다. 국민께 불편과 고통도 있었을 것이다. 새로운 길 찾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통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지만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과 관련,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발언해 기존 국정운영 방향과 크게 달라지는 행보는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야권은 냉소적이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정권 전반기 성과는 없는데 평가는 자화자찬 일색에 장황했고, 정권 후반기 포부는 현실성은 없는데 장대했다"며 "만약 국민과 야당의 조언과 경고에도 대통령이 문재인 정권식 '혁신·포용·공정·평화' 정책을 고집한다면 우리 앞에 남은 것은 '퇴보·배척·불공정·불화'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