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계엄령 '계'자도 못 들었다…임태훈 고발"

한국당, 22일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 촛불집회에 대응하는 군의 계엄령 선포 논의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모두 거짓말"이라며 펄쩍 뛰었다. 한국당도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고발했다.

22일 한국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국회의원은 "당 차원에서 임 소장을 군사기밀보호법 위반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임 소장이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와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한 국군기무사령부 '촛불 계엄령' 문건이 2급 기밀인 만큼 군사기밀을 부정한 방법으로 입수하거나 누설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황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이야기는 거짓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서 사법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NSC에 참석 여부 질문에 "NSC에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방금 얘기한 계엄 문건 같은 건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완전히 거짓말이며 그 부분에 대해서 고소나 고발을 금일 중으로 하겠다"며 "수사결과가 엄중하게 나오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왼쪽)이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왼쪽)이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했다. 사진은 군인권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된 해당 문건 이미지.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 원본을 공개했다. 사진은 군인권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된 해당 문건 이미지.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