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통령 시정연설 맹비난

조국 파동 사과 요구, 황교안 대표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환담을 하러 들어서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환담을 하러 들어서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22일 시정연설 내용에 대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한국당의 파상공세는 시정연설 직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는 물론 시정연설 후에도 이어졌다.

한국당 지도부는 문 대통령의 경제상황과 정국 인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야기된 국론분열에 대해서는 반드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의 날선 압박에 문 대통령은 쓴웃음으로 응수했다.

이날 오전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는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문 대통령과 환담을 나눴다.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모처럼 만난 문 대통령을 향해 비판적인 발언으로 일관했다.

황 대표는 조 전 장관 파동과 관련해 "조국 장관 임명한 그 일로 인해서 국민들의 마음이 굉장히 분노라고 할까, 화가 많이 난 것 같다"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도 직접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시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대국민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발언에 미소를 지은 채 고개를 끄덕였으나 답변하지는 않았다.

나 원내대표도 공세에 힘을 보탰다. 나 원내대표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눠진 국론 분열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열린 마음으로 광화문의 목소리를 들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 속에 뼈를 담았다.

연이은 야당의 쓴 소리에 문 대통령은 "그런데 뭐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라며 소리 내 웃은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공세는 시정연설 후 한층 수위가 높아졌다. 황 대표는 시정연설 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마디로 절망적인 시정연설"이라며 "고집불통 대통령이란 사실만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오늘 연설내용을 요약하면 결국 빚을 내서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 외교, 안보 정책 전반적인 총체적 실패에 대해 반성은 단 한 줄도 없었다"고 혹평했다.

이와 함께 황 대표는 "남북관계에 대해 2년 전과 지금을 비교해보라 했는데, 올해만 북한이 미사일과 방사포를 11차례 발사했고 이제 핵무기를 잠수함에 실어 발사할 수준으로 발전시켜놨다"며 "이 상황이 과연 2년 전보다 더 낫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