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연설 압권은 공수처 보채기"…한국당 날선 비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연설 당시 국회 야당석에서 야유가 나오는가 하면 원내대표는 시정연설을 '공수처 보채기'라고 규정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연설의 압권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보채기 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연설 직후 의원총회에서 "조국 국면을 공수처 국면으로 전환하려는 문 대통령의 조급증이 일을 그르칠 수 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숙의와 협의를 통해 최선을 찾아가는 게 국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국민의 여러 목소리를 엄중하게 들었다고 했지만 광화문의 국민 목소리는 듣지 않았던 것 같다"며 "그만큼 국민이 투쟁했지만 문 대통령의 고집이 그대로라는 것을 확인하고, 국민 입장에서는 내년에 희망이 없다는 점에서 암울하고, 좌절감을 준 연설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직속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갖는 수사 기관이 생기는 것을 정파와 진영을 초월해 결코 허락할 수 없다"며 "공수처를 하려는 속셈은 첫 번째 문재인 정권 면죄부용으로서 검찰로부터 조국 수사를 뺏어서 유야무야 뭉개버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설치되고 나면 앞으로 나올 문재인 정권 게이트는 어디서도 진실을 밝힐 수 없기 때문에 문재인 정권 게이트를 암장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또 "공수처 수사대상 범죄는 정치보복용 단골 죄목인 직권남용과 직무유기가 있다"며 "검찰 수사와 기소도 직권남용, 판사의 판결도 직권남용으로 꼼짝 못 하고 이 밖에도 위헌 요소가 많아 절대로 한발도 물러설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정연설이 진행될 당시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 관련 내용을 얘기할 때 야당은 격렬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국민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고 말하자 한국당에서는 "조국!"을 외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이 연설을 이어가자 한국당 한 의원은 "그만 하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공수처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하는 부분에서 한국당의 야유 소리가 가장 높아졌다.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손으로 'X'(엑스)자를 만들어 문 대통령에게 반대의 뜻을 표시했고, 손으로 귀를 막으며 '듣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