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정치' 시즌2 개막…조국 사퇴 이후 '공수처' 화두

서울 여의도, 서초동, 광화문에서 집회 잇따라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의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의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후 처음 맞는 주말에도 '광장 정치'는 일단락 되지 않았다. 각 진영은 다른 구호와 목표를 내걸고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 거리 등지에서 또다시 집회를 연 것이다.

조 전 장관을 옹호하던 쪽은 검찰개혁 입법의 핵심인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로 전선을 옮겼고, '조국 사퇴'를 외치던 측은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확전에 나섰다.

19일 자유한국당은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정부 정책을 집중 성토했다.

또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 설치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독재를 위한 악법'이라고 비판하고, 문재인 정부의 경제 및 외교·안보 정책에 날선 비판을 보냈다.

조 전 장관 사퇴로 '조국 정국'이 막을 내렸지만 불씨를 정권 심판론으로 이어가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고 내년 총선 승리의 디딤돌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은 앞서 각 당협위원회에 공문을 통해 인원 동원 할당량을 보내는 등 당원 참석을 독려했는데, 이 역시 이러한 분위기를 띄우려는 방편으로 읽힌다.

같은 날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국회 앞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애초 '사법적폐청산 검찰개혁 범국민시민연대'는 지난 집회를 끝으로 잠정 중단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이 사퇴하면서 검찰 개혁의 공이 국회로 넘어와 장소를 옮겨 또 다시 검찰 개혁 법안 통과를 요구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이들은 이곳에서 조 전 장관을 기념하는 '국민 퇴임식'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같은 시각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는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로 구성된 이들이 주축이 돼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가 열렸다. 이 집회에도 서울 지하철 교대역부터 서초역까지 인파가 가득 찼다.

한편, 경찰은 집회가 열린 여의도와 서초동 등 도심에 약 129개 중대, 8천여 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