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文의 남자'로 발탁에서 장관 사퇴까지

2012년 대선부터 文대통령과 인연…권력기관 개혁 최전선 '호흡'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 35일 만인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현 정권의 2인자'로 꼽힌 그의 현실 정치 행보,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랜 인연에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린다.

정치권에는 문 대통령과 조 장관 사이 유명한 일화가 있다. 2011년 12월 북콘서트에서 사회를 맡은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가 노무현재단 이사장이었던 문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되면) 법무부 장관에 누구를 임명할 생각인가"라고 묻자 문 대통령이 반농담조로 관객들을 향해 "조국 교수는 어떻겠습니까"라고 이야기한 것이다.

사실 조 장관은 서울대 교수였던 2012년 대선 즈음 문 대통령과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었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로 재직하던 2015년 조 장관은 당내 혁신위원으로 활동하며 당 혁신작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그는 2017년 대선 국면에서 문 대통령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조 장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치 현안에 대한 입장을 피력하며 문 대통령을 측면 지원하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전국을 다니며 직접 유세차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조 장관을 전격 발탁했다. 조 장관은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에 앞장섰고 '적폐청산'을 진두지휘했다. 이 과정에서 조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을 상징하는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조 장관은 지난 7월 26일을 끝으로 청와대를 떠났고, 보름여만인 8월 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이후 야권과 언론을 통해 조 장관과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논란,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장학금 특혜 의혹 등이 불거졌다.

이후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었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조 장관을 임명했다. 이례적으로 생중계 된 임명장 수여식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을 향해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고 임명 배경을 설명하며 다시 한번 '검찰개혁' 의지를 천명했다.

하지만 여야 간 대립뿐 아니라 여권과 검찰 간 갈등으로까지 이슈가 번지고 '광장' 집회로 국론이 분열되는 양상을 보였다. 조 장관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고스란히 정권의 부담으로 작용한 셈이다.

결국 조 장관은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