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복직·총선 출마…조국의 다음 행보는?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 결정을 내리면서 앞으로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그가 사퇴의 변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밝혔음에도 정치권 일각에서는 그가 '검찰개혁'을 명분 삼아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치권이 조 장관의 향후 거취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그가 사퇴문을 통해 가족의 곁을 지키겠다며 '자연인'을 언급했을 뿐 구체적 행보를 밝히지 않아서다.

우선은 3년까지 휴직을 받아온 서울대 '관행'에 비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와 함께 그가 사퇴문에서 여전히 '검찰개혁'을 놓지 않아 연말쯤에는 정치적 행보를 걷게 될 것으로 관측한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 그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자 정치권에서는 '차기 대선 포석'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조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며 '적폐청산' 작업을 주도했다. 또한 그는 입각 전부터 준수한 외모를 갖춘 개혁 성향 서울대 법대 교수로 인기가 있었고, 정권의 핵심 지지 기반인 부산 출신이기도 하다.

더욱이 올 초부터 일부 친문(친문재인) 국회의원들은 공개적으로 그의 총선 차출을 거론했다.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 4월 조 장관의 부산 출마 필요성을 공개 거론했고, 홍영표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도 조 장관 출마를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심지어 조 장관이 민정수석 사퇴 후 장관에 지명됐음에도 총선 출마설은 숙지지 않았다. 여권에서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조 장관 일가가 연루된 각종 의혹이 터져도 "검찰개혁 등을 마무리하고서 총선에 내보내자"는 주장이 나왔다.

조 장관이 이날 '불명예 퇴진'이라는 내상을 입었다는 것이 정치권의 대체적 평가이지만, 여전히 "출마 카드는 살아있다"는 시각이 존재한다.

이른바 '조국 사태'로 대통령과 여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걷지만 조 장관 본인 인지도는 급등, 지난달부터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조 장관이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3위에 오른 결과가 있어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