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분열 일으켜 매우 송구" 조국 사태 사과

검찰개혁은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 분명히 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조국 장관을 둘러싸고 벌어진 혼란상에 대해 사실상 사과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 목표이며 국정 과제"라며 "두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부족한 점을 살펴가며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진영 간의 대립 등 혼란을 추스르고, 검찰 개혁에 더욱 고삐를 죄겠다는 강한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대해 "저는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지만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표된 검찰 개혁안과 관련해 "법무부는 오늘 발표한 검찰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의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마쳐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이것으로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국회의 검찰개혁 입법을 강조했다.

언론을 향한 메시지도 이례적으로 내놨다.

문 대통령은 "언론은 정부가 개입할 영역은 아니다"라면서도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에 대해 깊이 성찰하면서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자기 개혁을 위해 노력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언급, 언론이 공정하지 못했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잇따라 열린 대규모 집회를 거론하며 이제는 국민 통합에 힘쓸 때라는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광장에서 국민들이 보여주신 민주적 역량과 참여 에너지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이제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들을 모아달라. 저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