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4차 소환' 17시간 조사

검찰, 12일부터 13일 오전까지 조사 진행

13일 새벽 1시 6분,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 조사가 실시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건물 사무실에 불이 들어와 있다. 정 교수의 실제 조사는 전날 오후 5시 40분께 끝이 났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길어졌고,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다. 결국 정교수는 소환된 지 16시간 50분만인 새벽 1시 50분께 서울중앙지검을 나섰다. 연합뉴스 13일 새벽 1시 6분,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 조사가 실시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건물 사무실에 불이 들어와 있다. 정 교수의 실제 조사는 전날 오후 5시 40분께 끝이 났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길어졌고,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다. 결국 정교수는 소환된 지 16시간 50분만인 새벽 1시 50분께 서울중앙지검을 나섰다. 연합뉴스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전날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비공개 소환해 이날 오전 1시50분까지 총 16시간 50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다.

정 교수의 실제 조사는 전날 8시간 40분가량 진행돼 오후 5시 40분쯤 끝났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길어졌으며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다.

정 교수 조사는 지난 3일과 5일, 8일에 이어 전날까지 열흘 사이 4차례 이뤄졌다.

검찰은 앞선 조사에서 정 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일찍 귀가하거나 조서 열람에 시간을 많이 써 여전히 조사할 내용이 많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앞선 세 차례 조사에서는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위조 등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과 증거인멸 혐의를 주로 추궁했는데 전날은 사모펀드 의혹 위주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이르면 다음 주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다만 정 교수가 건강상 문제를 호소하고 있고 조 장관의 동생 조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때도 법원이 건강 상태 등을 사유로 든 점을 살펴 영장 청구 여부를 신중히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수사 초기부터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자금 흐름을 파악하려 했지만, 법원이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계좌추적 영장을 여러 차례 기각한 점도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에 참고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 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씨에 대해서는 추가 채용 비리 정황 등을 더해 곧 영장을 재청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