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KIST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국 교수 딸 인턴경력서 발급 경위 집중 추궁

출입기록과 인턴기간이 차이 지적, 경력서 발급 청탁 있었는지도 질의

문미옥 과기부 1차관(왼쪽부터),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미옥 과기부 1차관(왼쪽부터), 임철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에게 인턴경력서를 발급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문이 집중됐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이광렬 소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지 않을 것이냐', '확인된 사실관계만으로도 KIST가 명예회복을 해야 할 일이 산적하지 않냐'고 포문을 열었다.

이광렬 KIST 기술정책연구소 소장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조 장관 딸에게 인턴 증명서를 발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이병권 KIST 원장은 "빠른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은 "조민 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는 대학 때 3주간 인턴을 했다고 하고, KIST가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는 5일을 했다고 한다. 조국 씨는 2주 동안 했다며 3자가 엇갈리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IST 출입관리 시스템을 살펴보니 조민 학생의 방문증 발급 내역은 단 3일이며, 이 중 KIST 서약서에 인턴으로 제시된 기간에 해당하는 날짜는 단 이틀뿐"이라며 공세를 폈다.

특히 최 의원은 이병권 원장에게 '조국 씨는 누구 하나가 문을 열면 따라 들어갔다고 했는데, 이것은 불가능 한 것인가'라고 물었고, 이 원장은 "출입증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비례)은 '부산대에 조민 씨가 제출한 문건 양식이 KIST 양식과 동일하냐'는 물었다. 이에 이 원장은 "이메일을 통해 개인적으로 확인서를 써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정경심 교수가 인턴 증명서를 청탁한 사실이 있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는 "그런 사실은 없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KIST의 조형물에 조 장관의 딸 이름이 새겨져 있는 것과 관련해 공방도 이어졌다. 윤상직 한국당 의원은 "2일만 출입한 인턴의 이름을 (조형물에) 놔둬야하냐"며 "확대 감사 때까지 이름을 삭제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