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의 억지…"신공항 약속, TK가 먼저 어겼다"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오거돈 시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오 시장 오른쪽은 유재수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오거돈 시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오 시장 오른쪽은 유재수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영남권 신공항과 관련, 오거돈 부산시장이 대구경북이 먼저 약속을 어겼다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오 시장은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동남권 관문공항(국토교통부 공식 명칭인 '영남권 신공항'을 부산에서 이르는 말)이 필요하다는 점은 누구도 부인하지 않는다"며 "부산이 당초 약속(5개 광역단체장 합의)을 위반했다고 하는 데 대구경북이 먼저 위배했다"고 말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국회의원(대구 달서병)이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정치용으로 희망 고문을 하는 게 옳다고 보느냐"고 따져 묻자 오 시장은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김해신공항 발표 한 달 뒤에 대구경북에서 용역을 인정할 수 없다고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대구경북 통합공항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며 "이것 자체가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또 "대구경북 인구가 500만명에 달하기 때문에 국제공항이 필요하다는 것은 우리도 인정한다"며 "800만 주민이 있는 부산울산경남에 국제공항을 만드는 것에 대해 대구경북에서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오 시장의 발언이 나오자 대구 국회의원들은 발끈했다.

조 의원은 "5개 시도지사 합의를 뒤집으려고 하는데 앞으로 국책사업을 할 때마다 이런 문제가 얼마나 많이 생기겠느냐"고 따졌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은 "김해신공항이 확정됐을 때 대구경북에서 반대한 게 아니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오도해선 안 된다"며 "5개 광역단체장이 합의각서를 써놓고 이제 와서 대구경북이 반대했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그는 "대구는 영남권 신공항이 아니라 시내에 있는 공항을 이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진복 한국당 의원은 "부울경 공항을 따로 짓고 대구경북 공항을 따로 짓자고 하는 건데 이는 전국을 국제공항으로 만들자는 상당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TK, PK 싸움으로 비친다"고 말하자 야당 의원들은 "지역감정으로 몰아붙이지 말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