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 윤석열 총장의 윤중천 별장 접대 연루 의혹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

'법적 조치 취하겠다" 강경 자세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의 한 언론매체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해 대검찰청은 11일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대검은 대변인실을 통해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했다.

대검은 "주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