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에 검찰 "완전 허위"

한겨레 홈페이지 메인화면. 11일 오전 2시 45분 기준 한겨레 홈페이지 메인화면. 11일 오전 2시 45분 기준

11일 새벽 온라인에서는 한겨레의 '[단독] "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라는 기사가 '핫'했다.

▶해당 기사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중천 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은 윤중천 씨의 이런 진술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으나,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석열 총장에 대해 기초 사실 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중천 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근거를 들었다.

▶그러자 현재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장으로 있는 대검찰청은 즉각 해명을 담은 공식입장을 냈다. 검찰 측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며 윤석열 총장은 윤중천 씨와 면식조차 없고 별장에 간 적도 없다.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런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 무근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언급에서 가리키는, 검찰총장 인사 검증을 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당시 수장은 현 법무부 장관인 조국 민정수석이었다.

검찰 측은 "중요한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이런 근거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요한 수사'에서 가리키고 있는 대상은 바로 조국 장관으로 해석된다.

▶한겨레 보도에서 대검찰청 해명까지의 맥락을 따져보면,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 검증 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접했고, 이에 대해 근거 없는 음해로 판단했다는 것인데, 이번 한겨레의 기사 내용이 만약 사실이라면, 의혹에 휩싸인 윤석열 검찰총장은 물론 관련 인사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한 조국 장관, 그리고 두 사람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불똥이 튈 수 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한겨레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강하게 반박한 상황.

이에 따라 향후 한겨레가 추가 내용을 담은 보도를 내놓을 지에, 이어 그에 대한 검찰 측의 재반박도 이어질 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현재까지만 보면 한쪽이 오보를 또는 한쪽이 잘못된 해명을 한 것이기 때문이다. 향후 한겨레와 검찰 양측이 보도와 해명에서 제시할 근거들에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