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퇴진촉구"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 삭발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18일 상주 중앙시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18일 상주 중앙시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18일 경북지역 당협위원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투쟁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이날 지역구인 상주시 중앙시장 입구에서 당 소속 시·도 의원들과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국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갖고 관련 성명을 냈다.

이어 삭발한 상태로 시민들을 상대로 조국 퇴진을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박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국민들은 무너진 경제와 문재인 정권의 '무소불위', '내로남불' 권력남용에 뼈아픈 고통을 느끼며 분노하고 있는데 제1야당으로서의 역할을 다하지 못함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18일 상주 중앙시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이 18일 상주 중앙시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이어 "문재인 정권은 민생·안보·외교 파탄의 무능에 조국의 위선 등 일말의 도덕성마저 지켜지지 않아 대한민국이 무너져 가고 있다"며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힘을 모아 주셔야 된다"고 주장 했다.

박 위원장은 KBS 출신으로 보도본부 스포츠국장과 대구방송총국 총국장 등을 거쳐 KBS 미디어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