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김경수 징역 확정, '팀킬' 추미애에 감사…꿩 대신 바둑이만 잡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선에 꿩(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왔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만 잡았다"고 말하며 "추미애 전 대표님, 지금 대권주자님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특검이 김 전 지사를 기소하는 데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민주당 대표셨던 추미애 대표님"이라며 "이분께서 민주당을 비난한 댓글을 단 범인들을 잡겠다고 나서셔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특검까지 받아들이셔서 오늘에 이르렀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 전 경남지사를 기소했던 허익범 특검도 기억해야 한다"며 "당시 수사팀 전원이 포렌식 기술을 배울 정도로 의지를 갖고 수사했다"고 허익범 특검팀에 대한 호평도 내보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